김범수표 발라드. 슬픔활용법



잊은 듯이 다 나아진 듯이 마음 잔잔하게 살아가다가
문득 아무 이유 없이 모래를 삼킨 듯이
가슴이 먹먹한 날이 있지

창피하게 또 눈물이 나서 하늘을 보며 꾹 참아 보다가
내가 왜 이러는 걸까 고개 저어 봐도
결국엔 너의 생각만 나면

너 때문에 이렇게 산다고
너 때문에 못쓰게 된 나라고
바보처럼 너를 미워할 핑계를 찾곤 했어
슬픔이 너를 멀리로 데려가 주길

그때처럼 웃어 본 적 없어 세상이 마냥 좋은 적 없었어
눈부신 니가 없어서 앞을 못 본다고
떠나간 너를 탓할 때마다

너 때문에 내가 살았는데
너 때문에 너무 행복했는데
어떻게 목숨 같은 너를 그렇게 울렸냐고
오히려 슬픔은 또 너를 데려와

너 때문에 이렇게 산다고
너 때문에 못쓰게 된 나라고
바보처럼 너를 기억할 핑계를 찾고 있어
아직도 나는 이별도 못하고 살아

by 정원 | 2008/08/27 11:06 | 음악이야기 | 트랙백 | 덧글(0)
트랙백 주소 : http://moondding2.egloos.com/tb/4576478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